메뉴

전체기사

종합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바이오 헬스 케어

월드뉴스

네트워크뉴스

인사이드

마이스(MICE)

인터넷신문 솔루션 기업 다다미디어, 연합뉴스 기사 전재 서비스 제공
인터넷신문 전문 다다미디어, 18일 연합뉴스와 공동 사업 제휴 계약 체결… 기사 전재 서비스 시작
심재현기자   |   2024.03.28 [15:26]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다다미디어는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19일 밝혔다.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다다미디어는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다미디어는 전 세계의 모든 뉴스와 정보, 외신, 각종 데이터, 보도자료 등의 연합뉴스 기사를 다다미디어의 뉴스플랫폼에서 단 한 번의 클릭으로 즉시 이용할 수 있는 기사 전재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한, 국가 기간통신망 연합뉴스와의 제휴를 통해 연합뉴스의 기사 및 사진 등의 콘텐츠를 정가 대비 1/3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인터넷신문 솔루션을 이용하는 매체사는 연합뉴스가 전하는 24시간 365일 실시간 뉴스와 전문 에디터가 편집한 주요 뉴스, 오늘의 일정 콘텐츠를 다다미디어를 통해 할인된 가격에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다다미디어 정남순 과장은 “인터넷신문을 운영하는 언론사 상당수는 항상 인력 부족과 기사 취재에 어려움을 느낀다”면서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통해 인력 운영과 취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과장은 “다만, 이때에도 주의할 점은 있다”고 강조하며 “기사 전재 서비스는 어디까지나 해당 매체의 취재 기사를 위한 보조적인 용도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기사 전재 서비스에만 의존하는 경우, 자칫 인터넷신문 사이트가 저품질에 걸려서 포털 검색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연합뉴스 기사 전재 서비스는 인력 부족 등으로 취재에 어려움이 있는 분야의 기사를 보충해 활용한다는 측면에서는 분명 장점이 있고 권장할만하다. 보다 중요한 것은 독자적인 기사”라며, 자체 기사 발굴과 취재를 우선할 것을 당부했다.

다다미디어의 연합뉴스 기사 전재 서비스는 다다미디어 고객사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기사 전재 서비스 신청 및 접수 그리고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다다미디어 업무요청 게시판을 통해서 하면 된다.

한편 다다미디어는 인터넷신문 제작 27년 경력의 인터넷신문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인터넷신문의 창간부터 운영까지 신문 관련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더포스트. All rights reserved.